아빠 마음 속으로 의심한썰

69   2019.09.11 07:35

(편하게 반말로 할게)

오늘 내가 좀 짧은 옷을 입고 밖에 나갔다 왔거든ㅋㅋ 그게 바지가 허벅지 거의 7분의 1정도 올 길이라서 아빠다리 하면 팬티가 보일 정도의 길이였어.

근데 내가 저녁 먹을 때 내가 물 떠오는데 아빠가 갑자기 "○○아, 너 이 옷 입고 갔니?"라고 하는 거야. 그래서 내가 " 응. 왜?" 라고 했지. 그랬더니 "너무 짧은 것 같아서....우리○○이 쭉쭉빵빵하네."이러면서 내 거기 있잖아. 거기를 쳐다보더라고. 얼굴도 빨개지고.그래서 내가 무안해서 얼른 앉았지. 또, 아빠가 운동을 가는데 내가 서재에서 혼자 책보고 있을 때 나를 쳐다보더니 내가 일어서니까 또 내 거기 보면서 "우리 ○○이 이쁘네..." 라는 거얔ㅋ 뭔가 의심이 가고 아빠가 이런 모습 처음 봐서 조금 어색하다... 

내 이야기 읽어줘서 고마워.


작성자 정보

맨체스터김 아이디로 검색 회원등급 : Level 2 아이디 : abcpencil포인트 : 24,575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07건 1 페이지
제목 포토 글쓴이 날짜
말 더듬이 극복한 썰 비타500 아이디로 검색 1시24분전 25 0
고딩때 존나 쳐 나대던 왕따 있었던 썰 비타500 아이디로 검색 2시35분전 8 0
예전에 여자친구 때문에 죽을뻔 한 썰. 1 맨체스터김 아이디로 검색 2시35분전 92 0
여친후배.....근황 찡가로봇 아이디로 검색 3시24분전 103 0
아파트 나오다 자살한거 본썰 안드레아숍 아이디로 검색 6시35분전 69 0
100% 실화 연예계신인데뷔녀 썰 1탄 미카엘토 아이디로 검색 9시54분전 82 0
진짜 광기에 사로잡혀서 사람팬 썰 (부제: 또라이 퇴치한 썰) 후기 맨체스터김 아이디로 검색 11시54분전 9 0
누드 크로키 모델한 썰 미카엘토 아이디로 검색 11시54분전 102 0
어떤 남편은 전쟁에 뭘했길레 이런밥상은 매일 받죠...댓글+1 거북이 아이디로 검색 17시24분전 58 1
광섬유로 만든 드레스 멋찌네요...댓글+2 빵심 아이디로 검색 17시24분전 39 0
19)갠적으로 쩔었던 벗방순위 mokenhoksc 아이디로 검색 20시25분전 24 0
첫사랑의 실체2 찡가로봇 아이디로 검색 2019.09.22 102 0
시트콤 보는 것 같은 pc방 알바 후기.txt 맨체스터김 아이디로 검색 2019.09.22 54 0
군대서 혹한기 행군 쨀뻔한 썰 안드레아숍 아이디로 검색 2019.09.22 17 0
갓양녀랑 논 썰 맨체스터김 아이디로 검색 2019.09.22 9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