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가 펠라하는 거 직접 본 썰

1,109   2020.02.01 00:54

작년 여름 일임. 

가족 여행으로 태국으로 놀러갔는데 얘들도 아니고 유적지 보고 노는 걸로 즐거울리가. 

아빠는 엄마랑 의기투합 하셔서 마사지 받거나 맛집 순례 다니시고 나랑 누나는 같이 다니는 조건 하에 개인 행동을 허락 받음. 

근데 누나랑 진짜 같이 다닐리가...돈만 갈라서 헤어졌는데... 

몇시간 뒤 스쿠버 다이빙 하는데서 만남 ㅋㅋㅋ 

ㅅㅂ 생각해보니 들고 있던 게 같은 관광 정보지인데 행선지가 다를리가 없잖아 ㅋㅋㅋㅋ 

그래도 암묵적으로 둘다 서로 생깜. 


근데 누나 옆에 왠 외국인 남자가 있는거야. 미국이나 유럽계로 보였고 아무래도 스쿠버 다이빙 관광 상품 판매하는 곳에서 만난 듯. 


그렇게 스쿠버 다이빙 즐기고 근처 개인 소유 섬에서 점심 먹을 시간이였음. 

뷔페식으로 나오던 거 대충 먹고 섬 산책하는데...ㅋㅋㅋ 

샤워실 뒤쪽에서 누나가 밥 대신 그 외국인 남자 자지 물고 빨고 있더라. 

클럽 죽순이 년인건 알고 있었는데 설마 만난지 몇시간도 안된 외국인 남자 자지를 쪽쪽 물 줄은 몰랐지. 


그리고 보다보니 떡각 나오길래 걍 자리 떴음. 

누나가 딴 남자랑 떡치는 거 볼 정도로 비위 좋지는 않아서.

그 뒤로도 그 남자랑 관광지 같이 다니는 거 몇번 보다가 귀국했지. 




누나는 내가 본지 몰랐겠지만 난 그걸 기억하고 지금 여기다 쓴다.


작성자 정보

미카엘토 아이디로 검색 회원등급 : Level 2 아이디 : drum34501포인트 : 21,795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032건 1 페이지
제목 포토 글쓴이 날짜
진정 그대들은 기쁨과 슬픔 사이에 저울처럼 매달려 있다 장훈 아이디로 검색 18분전 1 0
국민을 위한 국민을 위한 국민의 정치 장훈 아이디로 검색 33분전 2 0
그물로 바람을 잡는다 장훈 아이디로 검색 39분전 2 0
제1급의 인간은 제1급의 인간을 고용한다 장훈 아이디로 검색 1시11분전 2 0
현명한 사람을 볼 때는 자기도 그렇게 되기를 원하라 장훈 아이디로 검색 2시31분전 2 0
사람들은 한 잔 술에 귀여운 양이 되고, 두 잔에 질주 장훈 아이디로 검색 2시31분전 2 0
성난 말에 성난 말로 대꾸하지 말 것 장훈 아이디로 검색 2시47분전 2 0
큰 시련은 큰 의무를 완수하게 만드는 것이다 장훈 아이디로 검색 2시25분전 2 0
이별의 아픔 속에서만 사랑의 깊이를 알게 된다 장훈 아이디로 검색 3시32분전 2 0
상식은 그렇게 흔한 것이 아니다 장훈 아이디로 검색 3시37분전 2 0
법이 많을수록 범법자가 많은 법 장훈 아이디로 검색 3시52분전 2 0
행복은 지배하여야 하고 불행은 극복해야 한다 장훈 아이디로 검색 3시18분전 2 0
무례함은 강한 체 하는 약한 자의 모습이다 장훈 아이디로 검색 3시24분전 2 0
싸울 때 마다 집나가네 저 여자는 미카엘토 아이디로 검색 4시30분전 31 0
자녀에게 관심깊은 부모가 있고 집에 읽을 만한 책이 많 장훈 아이디로 검색 4시59분전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