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전도사님 수련회에서 개망신 당한 썰.ssul

본문

 

15272134991223.jpg

 

단체여행을 가더라도 여자는 여자가 1명인 여행은 절대로 가면 안된다

 

난 이 진리를 고등학교시절 친구따라 갔던 교회 수련회에서 느꼈다.

분명 또래 쎄끈한 여자애들 많다는 친구말 믿고

큰맘먹고 2박 3일 수련회 따라갔는데..

출발 당일날 모인 맴버라고..

나랑 내 친구2명 포함해서 남자중고딩만 10명, 운전기사 남자 권사님 1명 ㅅㅂ

여자라곤 뭐 나름 이쁘게 생기신 23살 여자전도사.. 1명

원래 가려고 했던 여자애들 중에 몇 명이  못 가게 됐는데

그러다보니 여자애들 특성상 다른 여자애들까지도 안가겠다고 했다고..


ㅅㅂ.. 닭 쫒던 개 지붕 쳐다보는 것도 아니고..

수련회고 뭐고 다 집어치우고 회비 돌려받고 집에 가려는데

그 여자 전도사인지 뭔지 하는 사람이 내 손 붙잡고 ㅅㅂ 간절하게

“전도사님은 우리 도현(가명)이가 꼭 갔으면 좋겠다”

난생 처음보는 여자 전도사님이 꽤나 애원도 하고,

정 마음에 안들면 중간에 다시 돌아가게 해준다는 말에..

울며 겨자먹기로 수련회를 갔다.

나중에 알게되었지만 사실 그 전도사님에게 아쉬운건 내가 아니라 내 회비 떄문이었고..

거기다 수련회참석인원 1명이라도 더 많게 목사한테 보고해야 그 전도사한테 좋은거란다..

 

봉고차 1대에 그 인원 다 꾸겨 태우고 가는데 거리도 오지게 멀었음 4시간 걸림

더 열받는 건 그 전도사님 그렇게 애걸복걸해서 나 데려왔으면서

차안에서도, 휴게소에서 점심 쳐 먹을때도 단 한번 눈길조차 안 주더라..

남들 껴서 가는데 자기는 맨 앞 조수석에 혼자 앉아서 편하게 다리꼬고 가시고..

 

그렇게 4시간 걸쳐서 사천?인가 암튼 시골 교회 건물이 수련회 장소..

화장실이라고 야외 푸세식 화장실 1개, 샤워실이란것도 천막같은거 하나 쳐 놓고..

이것도 후에 알게 된 거지만 전도사님이 교회에서 준 예산 반 이상을

자기가 행사 준비비로 속여 챙기고 남은 저예산으로 거지같은 수련회 준비한거다...ㅡㅡ

 


도착하자마자 뭐 예배? 드린다고 그 더운날 에어컨도 없는 방에서 예배 드리는데

와 도저히 안되겠더라.. 수련회고 뭐고 예배 끝나자마자, 전도사한테 가서

집에 일이 있어서 다시 집에 가고 싶다고 하는데

그 전도사 비웃듯이 어머 어뜩해~ 그 봉고차 벌써 돌아갔는데?^^

뭐????????

알고보니 운전하신 분이 원래 3일 함께 있기로 했는데 회사 급한일 때문에

다시 올라갔다가 수련회 마지막날 다시 데릴러 온다는거..

"어쩌냐ㅋㅋ할수 없자나.. 기왕 이렇게 된거 3일동안 하나님 열심히 만나면 되겠다^^"


너무 내 상황이 뭐 같아 성질나서.. 화장실 문 박차고 들어가는데

화장실 문고리 박살났음...

문고리 없으면 문이 저절로 밖으로 자꾸 열리게 됨.. 

전도사님이랑 형들이 와서 30분동안 고쳐 보려 했지만 못 고침..  결국 잡고 싸야함..


암튼 시간을 흘러 화장실 앞 마당에 큰 마루가 하나 있는데,

거기서 옹기종이 모여서 놀고 있는데 여자 전도사님이 화장실 들어가는겨..

뭐 그러나보다 하고 노는데..

갑자기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짐

꺄약 소리와 함께 화장실 문이 활짝 열린거야

알고보니 그 전도사님 문잡고 싸다가 그만 놓친거임

순간 우리 눈앞에 전도사님 M자 자세로 제대로 볼일보고 있는 모습이 대공개!!

예고치 못한 광경에 우리 다 깜놀해서 쳐다보고

그 전도사님 완전 식겁해서 소리 꽥꽥 지르면서

여기 보지말라고~ 눈 감으라고~ 화장실 문 닫아달라고 생난리 부르스

얄밉긴 하지만 측은한 맘에 내가 얼른 뛰어가서 문 닫어줬음

그런데 안타까운건 전도사님이 수난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샤워실이 있다고 했지만 말이 샤워실이지

그냥 수돗꼭지 주위로 사각형 천막 하나 친거임

문제는 문이 아니라 천막이래서 잠그지 못함;

여자 전도사님 샤워하러 들어갔는데

그걸 모르고 중딩 남자놈들 샤워하려고

샤워실 천막 열어재겼다가 두둥!! 눈호강 제대로함

전도사님 또 소리지르며 난리부르스침

순간 거침없이 쌍욕하시는 전도사님 보고 좀 깨드라..

당황하신건 알겠지만.. 중딩놈들 쌍욕듣고 식겁하드라

 

그 뒤로 전도사님이 불안했는지 남자랑 여자 샤워하는 시간을 구분해놈

근데 여기서 또하나의 문제가 그 주위가 숲속이라...

샤워하다 보면 가끔 개구리 또는 벌 같은게 어디서 튀어나옴;;


둘째날 오후활동 끝나고 전도사님 먼저 샤워하겠다고 들어가시고

우리는 마루에서 전도사님이 얼른 샤워마치시기를 기다리는데

전도사님 꺄악 꺄악 소리지름 알고보니 말벌이 샤워장 안으로 들어간거임

그러다 안되겠는지 밖으로 튀쳐나오심...;; 생알몸으로...;;

우리 완전 놀래서 멍하고 전도사님 알몸으로 난리 부르스 치는거 쳐다봄

머리 샴푸 하셔서 앞도 제대로 안보이시는 전도사님은 소리지르다가

우리랑 눈 마추치더니 자기가 어떤상황인거 깨닫고

다시 소리지르며 샤워장으로 들어가는데 안에 아직 벌 있음 ㅋㅋㅋ

들어가지도 나오지도 못하시다가 결국 쌍욕이란 쌍욕은 다하면서

방안으로 뛰어들어감..


이미 그 사단이 났으니 그 다음 프로그램은 전부 물건너감ㅋㅋ

뭐 제대로된 전도사라면 사명감이 가지고 끝까지 다 할텐데

그 뒤로 전도사님은 자기 수련회 진행할 기분 아니라고 

방안에서 이불덮고 눕더니 일어날 생각도 안함

저녁에 배고프다니깐 컵라면 끓여먹으라고...

그 뒤로 예배도 안 드리고 애들끼리 밤새도록 입털다가

마지막 날 봉고타고 돌아옴

 

암튼 이날 이후로 난 깨달았다.

단체여행을 가더라도 여자가 1명이면 절대 가면 안된다

 

친구 말론 그 전도사 그 수련회를 끝으로 교회 사임했다고 함

 

 

 

15272135004629.jpg

 

4
로그인 후 추천을 하실 수 있습니다.
SNS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88 건 - 1 페이지
댓글 제목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