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막힌 일이 있습니다.

본문

국보급 핵심유물을 시외곽으로 분산하라는 북한측의 명령을 따르지 않고 덕수궁미술관 지하창고로 옮긴 박물관원들의 판단이 ‘신의 한수’가 되었다는 겁니다.
5
로그인 후 추천을 하실 수 있습니다.
SNS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913 건 - 1 페이지
댓글 제목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
댓글0